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매년 학기초가 되면 초등학교에서는
담임을 맡은 교사가 1년 동안 수업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교육과정을 계획, 기록하는데요.

이 교육과정의 결재를 놓고 일부 초등학교에서
교장과 교사가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지난 2016년 마련한 학교업무 정상화 매뉴얼입니다.

교사의 교육과정 편성, 운영의 자율권과 평가권 보장으로
'결재나 제출 없이 교과, 학년 협의 과정을 거쳐 자율 작성하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교사들은 이 매뉴얼에 따라
매년 학기초에 작성하는 교육 과정에 대해
교장에게 결재받을 의무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학교 수업 시수에 따라 약 1천 시간 분량의 교육과정을 작성하는데
교육과정 운영이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기 때문에
사전 결재는 사실상 무의미하다는 겁니다.

[홍정윤 / 경기교사노조 사무총장]
"일방적인 학급 교육과정 제출 요구는 경기교사 노조의 단체 협약과
경기도교육청의 입장, 학교업무 정상화 추진 매뉴얼에 반하는
사안입니다. 교육과정 재구성이나 교육 환경 여건 등에 따라
교육과정이 자율적으로 편성하고 운영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일부 학교장은 학교 안의 모든 교육 활동을 교장이
총괄하는 만큼 결재 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교육과정의 결재는 교장의 고유 권한"이라며
매뉴얼에까지 명시할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A초등학교 교감]
"각자 어떻게 계획을 세웠는지... 이것은 교장, 교감 관리자의
고유 권한이라고 말씀하시는 분이 지금도 있겠죠."

이처럼 학급교육 과정을 놓고 교사와 교장이 마찰을 빚자
경기도교육청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실제로 이것(매뉴얼)이 2016년도에 만들어진 것이고
지금도 유효하냐, 안 하냐의 문제가 저희도 계속해서 고민을
하고 있는 부분이에요."

도내 각 초등학교마다 교육과정을 수립 중인 가운데
도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B tv 뉴스 조윤주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