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도내 산업체에 대한
근로감독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 점검 결과 문제가 있는 산업체에 대해선
노동청 근로감독관과 함께 단속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가 지난해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노동안전지킴이 활동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활동 인원을 10명에서 104명으로 늘리고, 31개 시군의
모든 산업체와 주요 공사장으로 점검 대상도 확대할 방침입니다.

도는 근로감독 권한이 있는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협약을 맺고
실질적인 단속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현장음]김규식 / 경기도 노동국장
"노동안전지킴이만으로는 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수 없습니
다. 그래서 고용노동청과 협약을 통해서 노동안전지킴이와
고용노동청의 근로감독관이 함께 점검하면서 효과를 배가시키고자 합니다."

경기도는 "지방정부에 근로 감독권을 이양하기 전까지 임시로
노동청과 협력 체계를 갖추고 각종 산업재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대형 공사장에 대해선 일선 소방서에 전담팀을 구성하고
상시 단속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현장음]김규식 / 경기도 노동국장
"도내 35개 소방관서에 110명의 소방 패트롤팀이 대형
공사장의 화재 안전 준수 및 위험물 관리 실태를 상시 점검하여
산업 현장에 위해하고 위험한 요인을 적극 개선토록 하겠습니다."

경기도는 노동 문제에 대한 시·군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산재 예방 활동을 평가지표에 반영하고 정책 수립 과정에 노동
단체의 참여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각종 노동 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산재
사망사고를 절반 이하로 줄인다는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근로감독권 #지방노동청 #지방분권 #근로감독관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