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 국회의원 정책협의회가 3일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서 이재명 도지사가 3기 신도시 개발 과정에
국토부와 LH공사가 경기도 사업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경기도가 구상하고 있는 3기 신도시
기본주택 공급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는 3기 신도시 중에서 용인 플랫폼 시티 등 도의 지
분이 많은 곳에는 저소득층 임대주택을 제외한 주택 물량의
50%까지 중산층 기본주택을 공급할 방침입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지역 국회의원과의 정책 협의회에 참석해
"3기 신도시에 경기도가 확보한 지분 내에선 기본주택을 최
대한 늘리고 민영 분양주택 비중은 15% 이내로 제한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현장녹취]이재명 / 경기도지사
"50%는 기본주택으로 분양형이든 임대형이든 하고
일반 분양은 15% 이내로 묶는 게 저희 목표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경기도의 신도시 사업 지분입니다.

전체 3기 신도시의 지분 대부분을 중앙정부가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지사는 "지난 2기 신도시와 비교해도
경기도의 지분이 크게 줄었고 국토부와 LH공사가
지방정부의 사업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현장녹취]이재명 / 경기도지사
"지금 LH와 국토부가 경기도의 사업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번에 2기 신도시의 경우는 경기도가 사업 지분의
16% 정도 되는데 이번에는 8%도 안 되게 되어 있습니다."


국회의원 정책협의회에선 또 중산층
기본주택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중산층까지 공공주택을
공급하기 위해선 공공택지를 모두 공영 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장녹취]심상정 / 국회의원(정의당)
"중산층까지 공공 임대를 확장하자는 취지인데 기본적으로
공공 택지로 조성된 곳은 100% 공공 주택으로 운영돼야 된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중산층 공공주택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관련해 관심을 갖고 구체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현장녹취]조정식 /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보편적 주거 복지를 이루려는 취지라고 생각합니다.
국회에서 입법 과정과 구체화시키는 부분에 관해서 관심을 갖고
함께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말씀드립니다."

한편 기본주택을 주제로 열린 이날 경기지역 국회의원
정책협의회에는 30여 명의 의원이 찾았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지역 현안을 정리한 서류를
이 지사에게 건네며 사진 촬영을 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김택영]
#3기신도시 #신도시 #기본주택 #중산층_아파트 #아파트
#집값 #LH #GH #이재명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