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세대간 내력벽 철거를 전제로 리모델링을 준비하던 평촌 등 1기 신도시가
정부정책의 번복으로 올 스톱에 들어갔다는 소식 전해드린바 있는데요.
정부 발표 한달정도가 지난 지금,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할수도,
그렇다고 멈출수도 없는 처지에 놓인 해당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김관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심 중심에 위치해 있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입니다.
1천8백여 세대가 넘는 이 아파트 단지들은 1992년 평촌
신도시 건설 당시 조성됐습니다. 지어진 지 24년이 지난 것입니다.

아파트가 노후화 돼가며 나온 대안은 세대간 내력벽 철거를
전체로 한 '수직증축 리모델링'

10여년 전, 주민동의 절차를 거쳐 조합이 결성되고, 안전
진단까지 통과했습니다.


그러나 당초 수직증측 리모델링을 허용하기로 했던 정부가 돌
연 불허방침을 밝히며, 허용여부를 3년 뒤로 미뤘습니다.
국민안전이 이유였습니다.

[전화녹취] 국토교통부 관계자 (음성변조)
"저희가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것도 아니고, 안전범위 기준을
정해서 한다고 하는 거잖습니까. 안전범위가 정해지지 않았는데..."

정부의 내력벽 철거 재검토 방침이 나온 지 한달 여.
부동산 경기는 예전에 비해 둔화됐고, 정부의 제동으로
사업 진행자체가 막힌 조합들은
현재 여러 가지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에 민원을 제기하고, 추진과정 속에서 발생한 100억원의
매몰비용 청구를 위해 정부를 상대로 소송에 나설 방침입니다.

[전화인터뷰] 이형욱 (1기신도시 리모델링연합회장)
"정부만 쳐다보고 있었단 말이예요. 그동안 비용이 사실 목
련2단지만해도 몇십억, 30~40억 원해요. 저희들이 청구
할 곳이 국토부 밖에 더 있어요?"

법 테두리 안에서 리모델링을 추진할 수 있는 방안도 논의하
고 있지만, 또 다시 주민동의라는 산을 넘어야만 해 쉽지가
않은 상황입니다.

이 문제는 시의회에서도 주요 현안으로 떠올랐습니다.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는 각 단지별 특성을 고려한 지원방안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됐습니다.

[현장음] 심재민 (안양시의회 의원)
"정책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통에 혼란만 가중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한숨만 내쉬고 있습니다."

[현장음] 이의철 (안양시 도시주택국장)
"내력벽 철거를 해야지만 사업성이 있는 건 맞습니다. 그러
나 2019년까지 법령이 연기됐고 또한 지진문제로 더 고민
스러워지지 않았나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1기 신도시 도시정비 정책에 햇살이 비춰질 듯했던 수직증측 리모델링 사업.
내력벽에 막혀 갈수도 멈출 수도 없는 상황에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관식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엽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