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내년부터 농민들을 대상으로
월 5만 원의 '농민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인데요.

이 소식에 농민들은 크게 반기고 있지만 지급 범위를 확대해
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권예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의왕시 원터마을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원은경 씨.

도시화에 밀리고 작황 부진까지 겹치며 버티기 힘들 때도 많았습니다.

그런데도 밭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는
농업에 대한 애착 때문입니다.

이들을 위해 경기도가 마련한 '농민기본소득’

도내에 연속 3년 또는 비연속 10년간 거주하면서
1년 이상 농업생산에 종사해온 농민이라면
지역화폐로 월 5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농민들의 기본권 보장을 위한 첫 시도인 만큼
기대감이 높습니다.

[원은경/‘ㅎ’농장 대표]
"농업인들이 어렵긴 하겠지만 그래도 첫 단추인거잖아요.
우리들을 신경 써준다는 것에 대해 너무 기쁘고
별거 아닌 것 같지만 농업인들이 농민기본소득을 받으면
쉽게 쓰지는 못할 것 같아요."

하지만 제도 개선에 대한 지적도 있습니다.

수원과 군포를 비롯한 14개의 시군에서는
농민기본소득을 지급하지 않습니다.

이유는 농민이 적기 때문입니다.

[전화CG] [군포시관계자(음성변조)]
"저희가 인원이 별로 없어서
여기에 대해 아직 준비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지금 다른 지자체들이 어떻게 하는지 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사라져가는 도시농업을 지키기 위해
농민기본소득 지급 범위가 확대돼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차흥도/농민기본소득 전국운동본부 운영위원장]
"소수일수록 더 많이 돌보고 더 지원해 줘야 하는 것 아닙니까.
농사짓는 것만으로도 뿌듯하고 행복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줘야 하는 것이 국가와 정부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일들을 위해 경기도가 나섰는데
일부 지자체가 따라가지 않는 것은 정말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농민기본소득은
내년부터 용인과 의왕, 평택 등
17개 시군에서 시행될 예정입니다.

Btv뉴스 권예솔입니다.

[촬영/편집: 김호석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