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평촌시외버스터미널 부지 개발을 놓고 주변 지역 주민과 시민
단체가 행정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터미널 용도를 폐지하고 상업용지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절차를 무시했다는 주장인데요.

최대호 안양시장은 "사실 무근"이라며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1992년 확정한 평촌시외버스터미널 부지입니다.

주민 반대에 부딪혀 터미널 건립이 무산된 가운데
LH의 부지 매각으로 현재 낙찰 받은 한 건설회사가
45층에서 49층짜리 오피스텔 4동 건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안양시는 지난 5월말
평촌신도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
터미널 용도를 폐지하고
오피스텔 건축이 가능한
일반상업용지로 변경했습니다.

하지만 평촌터미널 부지 개발을
반대하는 귀인동 공동비상책위원회와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는
시민고발단을 구성해 행정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시민고발단은 "평촌터미널을 대신할 대체부지를 마련하지 않은
데다 주민과 시의회 의견도 듣지 않고 용도를 변경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행정소송 제기에 대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용도 변경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최대호 / 안양시장]
"평촌동 934번지 일원 (구)시외버스터미널 부지는 적접한
절차에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마친 상태입니다. 최근 일부

단체가 문제 제기하는 주민 의견 수렴과
시의회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등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합법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최 시장은 또 "주민설명회를 네 차례 진행하고 주민 의견도
수용했다"며 "시민고발단의 주장은 터무니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의회 의견 청취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도시관
리계획에 따른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은 지자체장 권한이며
시의회 의견청취 대상이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최 시장은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만큼 소모적 논쟁은
중단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평촌터미널을 대신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대호 / 안양시장]
"더 이상 필요없는 주장은 자제해 주시기 간곡히 호소합니다
아울러서 용도변경에 대한 대안으로 시외버스 정차하는 안
양역 인근 건물에 매표소, 휴식공간을 갖춘 현대적 시설의
대합실 신설을 추진하고 있음을 밝힙니다."

안양시는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따른 토지가치 상승분 전액을
이익환수해 공익에 맞게 사용하겠다는 입장입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김영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