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과천시장 주민소환 투표가 오는 30일 실시되는데요.

투표운동을 벌이고 있는 주민소환 추진위원회와 김종천 시장이
서로 첨예하고 맞서고 있습니다.

엇갈린 민심 속에 투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 투표의 관건은 투표율입니다.

지난 9일부터 시작된 투표운동에서 주민소환 추진위원회와 김종천 시장,
양측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양측은 모두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하는데 온 힘을 쏟고 있습니다.

투표 참여를 독려하고 있는 추진위는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개발은 철회되지 않았고, 잠시 보류된 것"이라며 시민들을
설득하고 있습니다.

[김동진/과천시장 주민소환 추진위원회 위원장]
"청사 부지는 철회되지 않았다. 김종천 시장에게 속지 말아
달라. 청사 부지는 과천시 땅이 절대 아닙니다. 정부 땅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다시 청사 부지에다 수천 세대의 아파트를 짓겠다고
발표할지도 모르는 상황이 때문에 청사 부지는
철회되지 않았다."

추진위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해명자료를 근거로 내세우며
완전히 철회된 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김동진/과천시장 주민소환 추진위원회 위원장]
"얼마 전에 6월 7일 국토부에서도 분명히 밝혔습니다.
청사 부지는 철회나 취쇠된 게 아니고 대체부지로 계획이 변경
된 것이다라고 분명히 밝혔기 때문에 말 그대로 청사 부지는
철회나 취소된 게 아닙니다. 우리 과천시민께서는 여기에
속지 마시고..."

반면 김 시장은 정부가 주택 건설을 철회했다는 점을 설명하며
이해를 구하고 있습니다.

[김종천/과천시장]
"아파트 단지 주민들을 중심으로 찾아 뵙고 정부 정책의 변화도
설명도 드리고 시민들께서 걱정하시는 부분들에 대해서
교통 문제든지 학교교육 문제든지 주로 걱정하시는 점들에 대해서
시가 준비를 하면서 사업을 진행한다는 점을 설명드리고
있습니다."

김 시장은 "정부가 과천청사 유휴지에 주택 건설을 철회한
만큼 주민소환 투표 사유가 사라졌다"며 투표의 부당함도 알리고 있습니다.

[김종천/과천시장]
"정부가 청사의 아파트 짓는 계획을 철회했기 때문에 시장
소환 투표운동의 목적을 달성했거나 또는 시장 소환의 필요성이
이제는 소멸했다라고 생각하고요. 남은 임기 동안 시장이
시를 위해서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는 것이 과천시와
우리 시민들을 위해서 도움이 되지 않을까..."

과천시장 주민소환 투표는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시장직을 상실하게 되고, 투표율이 3분의1 미만이면 개표 없이 종료됩니다.

창과 방패의 대결에서 최종 투표율이 어떻게 나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김영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