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공공의료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감염병이 발생하면 민간의료기관에 의존해야 하는 실정 때문인데요.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지방의료원을
강화하는 법안을 발의했는데 확대로 이어질지 관심입니다.
이창호 기자의보도입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인 '메르스'에 이어 지난해 1월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검사나 수용 등 거의 대부분을 민간의료에 의존한 두
감염병으로, 부족한 공공의료의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국회의원이 발의한 지방의료원법 개정안은
지방의료원의 질적 향상과 지역간 의료격차를 해소하는데 초
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득구/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공공의료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법안의
첫째 이유입니다. 두번째는 제가 국회에 와보니까 지역간
의료격차가 너무 심각하다 그래서 지역간의 의료 격차를 어떻게 줄일 것인가..."

강 의원은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이 지
방의료원 설립과 운영에 참여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지방정부가 함께 지방의료원을 설립한다면
공공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생각에서입니다.

[인터뷰] 강득구/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국립대병원과 연계함으로써 의료의 질이
다시 말하면 양질의 의사 그리고 국립대병원이 갖고 있는
의료의 인프라 이런것들과 함께 의료원이 함께 함을 써서
의료의 질과 서비스가 훨씬 더 높아지고 그리고
확대된다라는 이런 관점에서 긍정적으로..."


법이 개정되면 턱없이 부족한 지방의료원도 더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지방의료원은 현재 전국 226개 기초지방정부 가운데 35곳
에 있는데 경기도내에는 7곳이 운영 중입니다.

강 의원은 "지방의료원의 적자 운영은 공공의료서비스를 위한
착한 적자"라고 강조하며 "국민을 위한 의료복지 차원에서
반드시 확대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습니다.


"더 확대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역에 따라서 의료원 조
차도 없는데가 있습니다. 지역 소멸이라든지 균형발전 이라는
부분에서 저는 공공의료원이 확대돼야 된다 그리고 양적인
확대 뿐만아니라 질적인 확대도 함께 도모해야 된다."

강 의원이 발의한 지방의료원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 보건복지
위원회와 국립대병원를 담당하는 국회 교육위원회에 각각 회부
된 상태입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이준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