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과천정부청사 유휴지 개발과 관련해
국회에서 입장을 내놨는데요.
김종천 과천시장은 주택을 짓겠다는 정부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인지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변창흠 장관 발언 내용과 김종천 시장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이창호 기자입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과천정부청사 유휴지 개발과 관련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한 마디로 주택만 짓는 건 안된다는 입장인데요. 발언 내용
그래픽으로 보시겠습니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에 참석한 변창흠 장관, 국민의힘 송석준 국회의원 질문에
정부청사 유휴지는 국유지이며 트리플
역세권인데 공터로 놔 두는 건 너무 과도하다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변 장관은 과천에 필요한 대기업 본사나 국제업무기능, 창업
기능을 넣고 그 다음에 주택을 짓는다면 지역 발전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말도 했습니다.

민주당 허영 의원 질문에 대해서도 과천정부청사 앞 공터는
귀하게 써야 한다면서 "집만 짓는 건 바람직 하지 않다"
"주택공급 부족한 부분은 다른 곳에 지으면 된다"는 입장도 피력했습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과천정부청사 개발과 관련한 발언에
대해 김종천 과천시장은 정부 입장에 변화가 생긴 건지 예의주시하고 있는데요.

지금부터는 과천시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김종천 시장은 변 장관의 발언에 주택을 짓겠다는 정부의 생각엔 변함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과천시가 제시한 대안을 놓고 조정의 여지를 남겨 둔
것으로 이해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종천/과천시장
"이전까지는 청사 일대에 개발이 주택이 중심이 되는 방향으로
말씀을 해 주셨다면은 그래도 과천시의 대안을 어느 정도
반영할 가능성이 있다라는 말씀을 해주셔서
(적어도 청사 일대에는 주태기 들어오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약간의 조정 정도를 반기는 것은 아닙니다만 장관님께서)
과천시의 대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시고 조정의 여지를
남기는 그런 말씀을 하셨거든요 그런 면에서는 긍정적으로
볼 수 있지 않겠나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 시장은 과천청사나 유휴지에 단 한 채의 주택도 건설해서는 안된다는 시민과
시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변 장관의 발언은 주택과 상업 업무 등의 복합개발을 염두해 둔 만큼
주택 건설이 완전히 빠지도록 정부를 설득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텁뷰] 김종천/과천시장
"과천시나 과천시민들께서는 청사와 그 일대 앞에 유휴부지에는
주택 공급을 하지 말자 하는 것이 기본적인 국토부와 정부에 드리는 저희의 대안이거든요.
과천시 입장에서는 과천시 기존의 개발사업이라든지 도시 기본계획상 시가화예정용지로
공급을 하시고 청사는 과천시와 시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
개발하시도록 하자 이런 말씀을 드리고"

과천정부청사 일부와 청사 앞 유휴지 개발을 둘러싼 과천시와
국토교통부 갈등.

변창흠 장관의 발언이 과천정부청사 개발 계획 수정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이준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