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의 교통 수혜를 받게 되는 시흥시가
GTX-C 노선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이도역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 건데요.

만약 유치에 성공하면 오이도에서 서울까지 30분에 갈 수
있다고 합니다.

보도에 김성원 기자입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시흥시는 수도권
최대의 수혜를 받게 됐습니다.

시흥 북부에서 서울 양천구로 향하는 신구로선과 인천에서 시흥을 지나
광명까지 이어지는 제2경인선이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시흥시는 여기서 더 나아가 GTX-C 노선 연장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GTX-C 노선은 경기북부에서 서울을 관통해 경기남부로
이어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입니다.

시흥시는 GTX-C 노선을 금정역에서 끌어와 오이도역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현재 오이도역에서 출발해 서울까지 가려면 1시간 30분이
소요되는 상황.

만약 GTX-C가 유치될 경우 시간은 3분의 1로 단축돼
30분에서 35분이면 서울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정현서/시흥시 정왕동]
“서울로 다닐 때는 환승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는데 GTX-C가 생겨서
빨리빨리 다닐 수 있는 편의성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오이도역을 이용하는 시민은 하루 평균 7천여 명.

시흥시는 자체 타당성 용역을 실시한 결과 사업성이
충분하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금정에서 오이도역을 오가는 차량들의 배차시간을 조정하면
기존 노선에 하루 30대의 차량을 더 수용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창민/시흥시 철도과장]
“저희 자체 평가 중간 결과로는 B/C가 1.3이 넘는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그래서 경제성을 충분히 확보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민간사업자가 저희 시에 노선을 제안하고
그 제안된 노선이 충분히 사업성을 가질 수 있도록 시에서
모든 역량을 다해서 협상을 하고 그렇게 만들어 나갈 계획입니다.”

국토부는 이달 안에 민간사업자를 접수하고
8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전망입니다.

한편 시흥 배곧 신도시 주민들 사이에선 GTX-C 노선 오이도역 연장을 위한
민원인증 릴레이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김택영 기자



#시흥시 #GTX-C #유치 #오이도역_연장 #서울까지 #30분
#김성원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