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이
지난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렸습니다.

정부는 참사의 진실규명을 다시 한번 약속했고
4.16생명안전공원 조성을 공식 선포했습니다.

보도에 이제문 기자입니다.

4.16합창단 / '너'
7살 벚꽃을 보며 팝콘이 터진다고 말하던 너
열 살 적 같이 본 노을 엄마 늙지 말라 하던 너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들로 구성된 4.16합창단이
하늘에 별이 된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그리움을 노래합니다.


아비규환의 현장에서 살아온 친구는
이제 어엿한 청년이 됐습니다.

7년이 된 지금도 친구들을 그리워하며 편지를 띄웠습니다.

[장애진 / 세월호 참사 단원고 생존자]
"시간이 많이 흐른 지금 너무 그립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얘들아, 아무런 조건 없이 이유 없이 내 친구 해줘서 고마워.
계속 봄은 돌아오는데 너희는 언제 돌아올까?
언제 볼 수 있을까 생각을 해."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피해 가족들은
7년의 세월 동안 진실규명을 하지 못하고
책임자도 처벌하지 못하고 있는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김종기 /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촛불 국민으로 인해서 탄생한 촛불 정부는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책무를 다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 아니겠습니까?

정부는 7년의 시간 동안
참사의 진실을 밝히지 못한 현실에 대해 유가족에게 사과했습니다.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안산시는
유가족들의 아픔을 보듬으며
진실 규명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윤화섭 / 안산시장]
"안산은 함께 하겠습니다. 안산은 잊지 않겠습니다.
안산은 기억하겠습니다. 그리고 함께 이겨 내겠습니다."

정부는 세월호 참사 7년 만에 희생자들을 안치하고 추모하며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갈 구심점이 될
가칭 4.16생명안전공원 조성을 공식 선포했습니다.

[전해철 / 행정안전부 장관]
"4.16생명안전공원은 포용의 공간입니다.
유가족들의 슬픔, 우리가 함께 겪은 고통, 그간의 반목과 갈등을
이 공원에서 모두 보듬을 때
세월호의 아픔을 진정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안산 화랑유원지 남동쪽에 만들어질
생명안전공원의 밑그림은 6월에 나올 예정이며
세월호 참사 10주기가 되는
2024년에 완성될 전망입니다.

B tv뉴스 이제문입니다.

영상취재: 김동휘

#20140416 #세월호참사 #7주기 #단원고 #화랑유원지
#416생명안전공원 #SK브로드밴드 #Btv뉴스 #한빛방송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