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광명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자체 지원금 지급을 시작했습니다.
지급 대상 소상공인들은 최대 50만 원을 현금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광명시가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경영안전지원금’ 지급을 시작했습니다.

소상공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자체 지원금 지급은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광명시는 지난달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시의원 전원의 동의로
지원금 예산 55억 원을 확보했습니다.

이번 지원금은 현금으로 지급됩니다.

하지만 소상공인 모두 같은 지원금을 받는 것은 아닙니다.

임대료를 내고 있는 소상공인은 50만 원을 받을 수 있고,
본인의 건물에서 상점을 운영할 경우는 30만 원을 받게 됩니다.

택시나 화물차 종사자, 방문판매를 하는 사람들도 30만 원이 지급됩니다.

다만, 연 매출 10억 원 이상의 경우 지급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광명시는 1만1천800명의 소상공인이 지원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장씽크] 박승원/광명시장
"소상공인 여러분들에게 임대료 지원이 가장 큰 힘이 될 것
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금액이 크진 않지만 이번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여러분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해에 지원금을 받은 소상공인의 경우
별도의 신청을 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지원금이 지급됩니다.

올해 사업을 시작했다면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해 직접 신청해야 합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사업자 등록이 된 소상공인은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광명시는 또 신용이 낮아 높은 금리로 대출을 받아야 하는
소상공인 1천 명을 대상으로 1년간 보증금은 1%,
대출이자는 2%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B tv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김동휘 기자>


#광명시 #소상공인 #지원금 #지급 #최대 #50만원 #현금
#코로나19 #광명시의회 #박승원 #광명시장 #SK브로드밴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