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산에 공공병원을 설립하기 위한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공공의료 서비스의 중요성이 확인됐고
경기 서부권에만 공공병원이 없는 현실을 감안할 때
안산에 공공병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입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국내 최초로 시민발의로 건립된 성남시 의료원입니다.

공공 의료기관인 만큼
민간병원에 비해 의료비가 저렴하고
감염병 등의 재난 대응과
취약계층에 대한 진료, 응급의료 서비스에 특화돼 있습니다.

음압 병실을 갖추고 있어
코로나19 국가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이 같은 공공병원을
안산에도 설립하자는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방법으로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역응급의료센터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된 민간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는 방법이 제시됐습니다.

[현장녹취] 이정면 / 건강보험연구원
"새로운 병원을 더 짓는 것보다 기존의 민간병원을 인수함으로써
병상 공급을 국가적 차원에서는 최소화할 수 있고
매입을 하게 되면 병원을 새로 짓는 것보다 시간과 비용이
절감됩니다."

외국인 노동자와 의료 취약계층이 상대적으로 많고
상급 종합병원이 단 한곳에 불과한 안산의 상황을 봤을 때
공공병원 설립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현장녹취] 이기환 / 안산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
"안산시는 지난 2월 한양대학교 ERICA 혁신파크 부지에
종합병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였으나 진전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기지역에서 유일하게
공공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안산과 시흥 등 서부지역의 상황을 감안할 때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현장녹취] 박희경 / 안산YWCA 사무총장
"최근에는 한도병원의 부도로 병원의 경영이 어려워졌을 때
저 병원을 인수해서 도립의료원 산하 도립병원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시민단체 내에서 대책위 같은 것이 구성되려는 움직임도 있었습니다."

안산시의회는 앞으로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조례 제정 등
구체적인 행보를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Btv뉴스 이제문입니다.

#공공의료 #공공병원 #도립병원 #시립병원 #경기도의료원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