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정부는 세월호 사건 뒤 해경을 해체하고, 해양경비안전본부마저 세종시로 옮겼죠.
하지만 중국어선들의 불법조업이 날로 흉포화되면서 잘못된 결정이었다는 지적이 거셉니다.
해경본부 인천 존치를 요구했던 시민사회는 해경 부활과 인천복원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인천 앞바다를 점령하고 우리 어족자원을 싹쓸어 가는 중국어선.

단속을 비웃기라도 하듯 불법조업은 계속됩니다.

특히 단속에 나선 해경에 저항하는 것도 모자라 최근엔 해경 단정을 침몰시켰습니다.

인천시민사회는 예견된 일이라고 지적합니다.

세월호 침몰 뒤 정부가 내놓은 대책,
해경을 해체하고 본부마저 육지로 보내면서 서해5도 불법조업 문제가 더 커졌다는 겁니다.

'해경본부 존치'를 요구했던 시민대책위원회는 '해경 부활과 인천복원' 활동에 돌입합니다.

오는 2일 대표자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동에 나섭니다.

INT.1) 김송원 /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해경이 해체되고 해경 본부마저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고속단정 침몰 사건은 예견됐던 사안입니다.
그래서 정치권에서도 해경 부활과 인천 복원을 얘기하는 마당이기 때문에 대책위를 새롭게
확대해서 개편하려고 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도 앞서 해양주권 토론회에서
서해5도 어민들 피해는 커지는데 정부 대책이 부족하다고 진단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인천시 대책은 '해경 부활과 인천 복원'을 요구하는 시민사회와 온도 차를 보입니다.

시는 불법조업 방지시설을 늘리고,
상설 기동전단 등을 설치하는 방안을 제시했기 때문입니다.

INT.2) 유정복 / 인천시장 (10월 12일)
"서해5도 해양경비안전서를 별도로 신설하고 또 기동전단이 이번에 침몰됐지 않습니까?
임시 기동전단이었는데 상설 기동전단을 두도록 하는 문제"

다만 유정복 인천시장도 해경본부의 세종시 이전에 반대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시민대책위가 첫 회의 뒤 내놓을 ‘공동 대책안’에 인천시가 한목소리를 낼지 주목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김태환

(2016년 10월 31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