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김지영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추석 귀성 행렬이 시작됐습니다.
이번 추석엔 백신 접종자를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지만 아직 대가족이 모이기엔 조심스러운 분위기입니다.
인천 지역터미널과 선착장에도 가족 단위보단 나홀로 귀성객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보도에 김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명절을 맞아 고향길에 나선 사람들.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하고 간단한 문진표를 작성한 뒤 선착장에 입장합니다.

코로나19로 예년보단 썰렁한 명절이지만
오랜만에 가족들 얼굴 볼 생각에 설레는 고향길입니다.

[ 조연희 / 연수구 연수동 ]
"저희 동생이랑 저만해서 모이기로 해서 동생은 지금
가있어요.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명절 음식도 먹고 하니까
어느정도는 (명절) 분위기가 나지 않을까. 예전에 비해선 아니지만…"

이번 추석엔 백신 접종자를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지만
대가족이 모이기엔 여전히 조심스럽습니다.

어머니는 이번에도 자식들 없이 명절을 지내기로 했습니다.

[ 박영자 / 옹진군 자월도 ]
"그전에는 코로나 없을 때는 애들이 다 들어왔었지. 다 장 봐 가지고 그런데 코로나 때문에 아버지가 오지 말라고 했어요. 어떻게 그래도 세월이 이러니까. 세상이 이러니까. 서로 자중을 해줘야지."

인천 버스터미널에도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모임 제한의 영향으로 가족단위보다는 나 홀로 귀성객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고향에서도 친척들과의 만남은 자제하고
직계가족들과 대부분 시간을 보낼 예정입니다.

[ 김태수 / 남구 용현동 ]
"바로 직계가족만 집에 같이 사는 가족들끼리만 있기로 해서
그런 식으로 하기로 했어요. 작년에 비해서 접종률이 그나마 높아지다 보니까 확실히 가는 사람들이 좀 많아진 것 같긴 하더라고요…"

1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의 영향으로 예년 같지 않은 한가위.

시민들은 내년 설엔 다시 친척들과 북적이는 명절을 보낼 수 있길
한마음으로 기원했습니다.

[ 박지민 / 인천시 부평구 ]
"코로나 땜에 가족들 얼굴만 보고 올라올 것 같아요.
친척들 얼굴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B tv 뉴스 김지영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 담

(2021년 9월 17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1670-7294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말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