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이정윤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시민들이 대중교통으로 지하철을 많이 이용하고 있지만 해마다 적자 폭은 커지고 있습니다.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등 무임 수송 손실 때문인데요.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인력감축 방안이 검토되자,노조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를 위해선
정부가 직접 손실을 보전해야 한다며 법제화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임 손실 국가 보전 법제화를 촉구한다! 법제화를 촉구한다!“

민주노총 인천본부와 시민사회단체가
지하철 무임승차 해결 방안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정부가 무임 수송 정책을 도입해 놓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직접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만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이
무료로 지하철을 이용하는 무임 수송은
그 대상자가 증가하면서,
해마다 적자 폭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천지하철 무임 수송 손실금은
지난 2017년 249억 원에서 2019년에는 296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인천과 서울, 대구 등 전국 6개 지하철
전체로는 손실 금액이 6천234억 원에 달합니다.

이런 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통공사들은 인력 감축이나 외주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김현기 / 인천교통공사노조 부위원장 ]
"정부는 지하철의 무임 수송을 지방에 떠넘기지 말고
복지 정책으로 접근해 모두가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노조는 "현재도 인천지하철 운영 인력이 적은데,
인천시는 인천지하철2호선 승무원 규모를 더 감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인력을 감축할 경우
안전사고 위험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인화/ 민주노총인천본부 본부장]
"하루에 16만 명 이상 인천지하철2호선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정말 어떤 일이 발생했을 때 그것을 제대로 조치할 수 사람이 없다고 하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정말 우려가 되는 상황입니다.”

시민사회단체들도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를 요구하며,
국비 보전 법제화를 촉구했습니다.

[ 장시정 / 인천사람연대 대표 ]
"(국비 보전을 하지 않고는) 인원 감축을 통해서 재정을 줄이거나 요금을 인상해서
교통 지하철의 재정을 확대하는 방법 밖에 없습니다.
이것은 둘다 노동자들과 시민들에게 부담을 증가시키는 꼴입다.“

노조와 시민사회단체는
교통 약자를 포함한 시민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지하철의 무임손실 비용의
국비 보전 법제화가 시급하다고 외쳤습니다.

B tv 뉴스 이정윤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유성훈

(2021년 9월 13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1670-7294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말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