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요즘 인천의 지하철역 주변엔 아파트 모양의 건물,
즉 도시형 생활주택이 쑥쑥 올라가고 있죠.
주차장을 적게 지어도 되고 허가조건이 까다롭지 않기 때문인데요.
이로 인해 심각한 주차난이 발생하자 인천시가 제도 개선에 나섰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남구의 한 주택가.

아파트 모양의 고층 빌라 즉 도시형 생활주택이 빼곡히 들어섰습니다.

입주가 시작되면서 주민들은 주차와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INT.1) 김미사 / 남구 주안동
"그냥 주택가에 몰래 대거나 이렇게 샛길에 대거나 그런 식으로"
(주차하려면 몇 바퀴 돌아야 하나요?) "몇 바퀴 돌아야 해요. 여기 정말 심각한 것 같아요."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주차장 설치기준.

----------- 전면 CG ----------
도시형 생활주택은 한 세대 당 0.6대의 주차면만 설치하면 허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가구주택은 세대 당 1면을 설치해야 하는 것과 비교하면 훨씬 적은 수칩니다.
------------------------------

또 상당수 도시형 생활주택이 기존 주차장 부지에 건축돼 주차문제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INT.2) 공영주차장 주차관리원
"이런 데가 다 주차장이었어요.
여긴 교회주차장, 여긴 건물의 주차장 그런 식으로.
아무래도 건물이 들어오면 주차난은 심각해지는 거죠."

인천시는 이런 문제를 해소를 위해 관련 조례를 손질하고 있습니다.

----------- 전면 CG ----------
공동주택의 부설주차장 설치기준을 세대 당 1면 이상으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주택 크기에 따라 세대 당 0.6에서 0.7면의 주차장을 짓도록 했던 설치기준을
모두 1면으로 올린 겁니다.
------------------------------

이런 내용을 담은 ‘인천시 주차장 설치 조례 개정안’이 이달 말 시의회에 상정됩니다.

INT.3) 조필은 / 인천시 교통관리과
"현재 인천시 조례규칙심의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된 상황이고,
8월 30일부터 개최되는 임시회에서 가결되면 9월 말이나 10월 초에 시행될 예정입니다."

현재 인천에 들어선 도시형 생활주택은 3만3천여 세대.

주차 문제는 물론 소방차 진입 등에도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인천시가 추진하는 조례 개정이
이런 문제를 바로잡는 첫걸음이 될지 주목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김영석

(2016년 8월 12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