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정부가 공청회를 통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공개했죠.
인천지역에선 남부와 북부에서 상반된 분위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제2경인선 신설이 반영된 남부권은 주민 염원이 반영됐다고 보고 있는데요.
GTX-D와 제2공항철도 등이 줄줄이 제외된 북부권은 '인천 패싱'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제4차 국가철도망 초안에 반영된 인천 노선은 3개에 불과합니다.

공항철도를 GTX급으로 급행화하는 것과 제2경인선 신설.

그리고 인천지하철 2호선 일산 연장이 포함됐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GTX-D는 대폭 축소됐고, 제2공항철도는 추가 검토사업에도 빠졌습니다.

반발은 거셉니다.

영종과 청라, 루원 총연합회는 성명을 내고, 정부와 인천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공청회 발표에서 GTX-D Y자 노선은 물론이고 인천의 존재감 자체를 찾아보기 어렵다"며, "정부의 인천 패싱과 인천 정치권의 무능이 빚어낸 합작품"이라고 질타했습니다.

6월 확정 고시까지 남은 두 달간 어떤 역할을 하는지 지켜보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김요한 /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정책위원장]
"굉장히 분노하고 있죠. 특히나 GTX-D뿐만 아니라 제2공항철도나 지하철 2호선 문제나 이런 문제들이 전부 불투명한 상황이 되니까 인천의 백년대계를 가늠하는 현안들입니다.
인천지역 정치인들이 여야 할 것 없이 한목소리로 총력을 기울였어야 했는데…"

GTX-D 노선이 통과하는 검단에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검단신도시총연합회 성명을 통해 "GTX-A·B·C노선에 비해 확연히 짧고 사업비에서도 비교가 안 되는 노선에 GTX-D라는 이름을 붙이기조차 민망한 수준"이라며,
노선이 김포에서 부천까지로 제한된 것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반면 제2경인선 신설이 반영된 인천 남부권은 반색하는 분위깁니다.

남동구 출신 맹성규 국회의원은 "제2경인선이 초안에 반영돼 최종안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앞으로 사업 추진에 초록불이 켜진 고무적인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연수구 출신의 박찬대 국회의원은 "제2경인선은 20여 년간 정치돼 있던 연수구 원도심에 사회-경제적 성장 동력으로 기능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B tv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승목

(2021년 4월 23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1670-7294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말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