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재원기자]
[앵커멘트]
중구 내년 예산이 3천830억 원으로 확정돼 빠듯한 살림을 예고했습니다.
구의 원래 예산안에서 서소문역사문화공원 사업비 50억 원 등
총 131억 원이 삭감됐기 때문입니다.이재원 기자의 보돕니다.
[기사내용]
내년 중구 예산은 총 3천830억 원.
예비비를 포함하면 지난해보다 80억 원이 늘어든 금액이지만 구정사업에는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중구의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총 131억 원의 예산을 삭감했기 때문입니다.
정희창 중구의회 예결위원장
(올해 다 쓰지도 못한 예산이 자치구 가운데 1위를 할 정도로...)
가장 눈에 띄는 삭감 예산은 서소문역사문화공원 조성 사업비.50억 원 전액이 삭감됐습니다.
구의회의 승인 없이 일부 공사를 진행한 것이 화근이 됐습니다.중구의 대표적인 축제인 정동야행 예산도 절반이나 줄었습니다.
구 제출안 7억3천400만 원에서 3억4천900만 원이 예결위에서 삭감됐기 때문입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가옥과 연계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동화동역사문화공원 조성 예산 3억 원도 전액 삭감됐습니다.이와 함께 주차장 건립 예산에서 50억 원도 추가로 삭감됐습니다.
올해 예산 가운데 다 쓰지 못하고 내년으로 넘어가는 명시이월액은 총 530억 원.
이 가운데 필동 서애문화광장 조성 보상비 45억 원이 예결위에서 삭감됐습니다.
이에 따라 불용돼 내년에 추가되는 예산은 총 480억 원에 달합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원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