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재원기자]
[앵커멘트]
중구의회에서는 절차문제가 논란이 됐던 백석동 쓰레기차고지 매입 관련
공무원 징계 범위를 놓고 설전이 벌어졌습니다.부구청장과 전 해당국장도 징계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와 이를 반대하는 주장이 부딪혔습니다.
이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포문은 먼저 양은미 의원이 열었습니다.
양은미//중구의원
(이러한 비위 행위에 직접적 책임의 선상에 있으면서도 최소한의 도덕적 책임조차 외면하고 있는 부구청장과 당시 복지환경국장에 대한 이러한 불손한 처신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기에...)
양의원은 황치영 중구부구청장과 이우룡 전 복지환경국장에 대한 전출발령과 징계처분을 골자로 한 인사 조치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이에 의원들이 찬성과 반대 의견을 내밀며 충돌했습니다.고문식//중구의원
(이게 지금 몇 개월 갖고 우려먹는 건지 정말 이해가 안갑니다. 구정 질문에서 그렇게 얘기해서 구청장까지 나와서 답변하고 이것이
과연 몇몇 의원들이 공무원 징계해서 자르면 그렇게 좋습니까?)
양찬현//중구의원
(제가 싸인을 한 사람이기 때문에 판단했을 때 이 부분은 부구청장님이나 그 당시 국장님이나 자유롭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한 부분이기 때문에 그걸 다른 식으로 이렇게 매도하는 것은 곤란한 얘기고요.)
백석동 차고지 매입과정에서 지난 6월 구의회 승인 없이 땅주인과 구청이 조건부가계약서를 작성하면서 문제가 불거진 바 있습니다.
당시 구는 해당 부서 과장과 팀장을 서울시징계위원회에 회부하는 것으로 일단락 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구의원들은 책임 선상에 있는 부구청장과 전 국장도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결국 인사조치 촉구결의안은 출석의원 8명 가운데 6명의 찬성으로
통과됐습니다.
백석동 쓰레기 차고지 문제는 매입과정에서 부동산수수료를 목적으로 한 민간업자 개입 의혹이 일고 있으며 관련자들이 현재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중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원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