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강혜진 기자]

[앵커멘트]
강남과 강북구의 교통 불편을 줄이기 위해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신강북선 신설 추진 계획이 발표됐습니다.
우이신설선이 지나는 4.19민주묘지역을
환승 거점으로 시작해 중랑구 상봉역을 잇는
경전철을 도입하는 건데요.
강북권의 교통 인프라 개선을 위해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추진하게 됩니다.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서울시내 버스 등 대중교통 이동이 많은
강북구 광산사거리 일대입니다.

지하철은 4호선 수유역을 중심으로
버스를 환승해 이동해야 합니다.

이 일대를 중심으로 경전철인
신강북선 추진 계획이 발표됐습니다.

이는 현재 서울의 지하철역 3개 이상이
지나는 강남과 서초, 송파구 행정동 비율에 비해

강북구와 노원, 도봉구의 지하철역이
10% 수준에 불과하다는 이유에섭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강북지역에서는
강북구를 포함한 동북권일대에서
강남권을 관통하는 지하철 노선을 구상한 겁니다.

천준호ㅣ국회의원
(신강북선이 강남,북 격차 해소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신강북선은 강북구, 노원구, 도봉구, 동대문구,
성북구, 중랑구를 관통하는 노선으로 기획됐습니다.)

신강북선은 우이신설 경전철이 지나는
4.19민주묘지역에서 환승해 광산 사거리와
강북구청, 번동 사거리를 지나 상봉역까지
약 10KM 길이의 경전철 입니다.

기존의 우이신설 노선과 달리
강북에서 강남권까지 최대 20분 단축하는
노선을 신설해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천준호ㅣ국회의원
(신강북선은 1호선, 4호선, 6호선,
7호선, 우이신설선과 개통 예정인 동북선까지
6개 노선과 교차하는 노선으로
강북권 도시철도 인프라를 개선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대안입니다.)

신강북선 신설은
강북권에서 동북선 연장 교통망으로
준비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2차 변경안
반영을 목표로 신강북선 노선 추진안을
건의한다는 방침입니다.

B tv뉴스 강혜진입니다.

(강혜진 기자ㅣkhj23@sk.com)
(영상편집ㅣ신승재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