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서주헌 기자]

[앵커멘트]

노원구 19개 동 주민자치회가
성과 공유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주민들이 일궈 낸
사업들을 서로 공유하고 내년을
준비하는 자리인데요.
올해 성과 보고회는 서울시의
예산 삭감 조치로 희망보다는
걱정의 분위기가 더 많았습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노원구 19개 동 전체 주민자치회 위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저마다 부스를 차리고
지난 1년의 성과를 뽐내기 분주합니다.

우리 동네 사업을 설명하고
이웃 동네 사업을 배우다 보니
모처럼 사람 사는 냄새가 품깁니다.

유수연ㅣ상계1동 주민자치회 부회장
(이런 축제를 할 수 있다는 게 굉장히 기분이 좋습니다.
주민들이 서로 자기들의 의사를 제안해서
그 제안이 통과된 것들을 스스로 의논해서
이뤄나가는 모습들이 너무 좋았습니다.)

하지만 내년을 생각하면
주민자치회 위원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최근 서울시가 시민사회단체 예산을
대폭 삭감하면서 자치구 주민자치회에도
불똥이 튄 겁니다.

지금까지 지원받던 시민참여예산은 백지화되고
주민세환원분은 절반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성호ㅣ노원구 주민자치협의회장
(더운 날씨나 추운 날씨에 나와서 직접 이렇게
봉사를 하고 있는데 왜 서울시에서 보는 눈은
주민자치회가 이상한 쪽으로 가는 방향을 자꾸 이야기하고
예산을 삭감하는지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많습니다.)

현재 각 동 주민자치회는
내년도 사업 계획들을 이미 다 세워놓은 상태.

현장을 찾은 오승록 노원구청장도
서울시의 예산 삭감 조치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오승록ㅣ노원구청장
(그냥 치사하고 아니꼬워서 우리가 해버립시다.
다른 예산을 돌려서라도 이렇게 번영하고 있는
발전하고 있는 이 주민자치회의 도도한 흐름을 막는
그 어떤 시도도 우리 노원구에서는 통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합니다.)

노원지역 주민자치회는
지난 3년간 서울시 등에서 지원받은 예산으로
마을 의제를 발굴하고 공원과 안전 통학로 조성 등
주민들이 직접 독자적 사업들을 진행해 왔습니다.

서울시가 이미 시의회에 제출한 예산은
증액될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 속에서
주민자치회 위원들은
애써 쌓아온 참여민주주의 문화가
퇴보될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서주헌입니다.

(서주헌 기자ㅣsjh@sk.com)
(촬영편집ㅣ이두헌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