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서울의 도시재생과 관련된 소식,
저희가 여러 차례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도시재생사업을 폐지해달라는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도시재생지역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추가 방안이 필요하다, 이런 의견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도시재생사업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서울에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도시재생 대표 지역인 종로구 창신동을 비롯해,
용산구 서계동과 구로구 구로동,
동작구 상도동, 장위11구역 등에서
반발 여론이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이들 지역 주민들은 연대를 구성해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재생 폐지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또 1만여 명에게 받은 도시재생 반대 서명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강대선ㅣ창신동 공공재개발 준비위원장
((도시재생) 폐지를 하기 위해서
부단한 노력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우리 연대 지역들도 같이 규합해서
말도 안 되는, 후손들에게 물려주지 않아야 되는
도시재생을 폐지하기 위한 운동을 펼치고 있어요.)

이런 상황이 지속되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도시재생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도시재생 사업만으로는
현재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장상기ㅣ서울시의원
(실제 거주하고 있는 주거 개념에서 사실은
도시재생이 돌파구를 빨리 못 만든 거죠.
그냥 벽에 페인트칠하고 고쳐서 쓰라고 하니
그것보다는 새로 지어서, 특히 가장 인기가 좋은
아파트에서 살고 싶다는 욕구가 굉장히 컸었는데
그에 대한 대안을 못 만들었던 거죠.)

때문에 지금이라도 개발 방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이나 소규모 재건축 등을
도시재생지역에 도입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일부 주민들이 요구하고 있는 공공재개발 역시,
도시재생지역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면서
원주민 정착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대우입니다.

(촬영 - 신승재, 김웅수 기자 / 편집 - 신승재 기자)
(김대우 기자 jrkim@sk.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