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기사내용]
(자료화면)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보궐선거 당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던
오세훈 시장의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한 조사를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시의회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내곡동 행정사무감사를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는 19일부터 진행하는 임시회에서
시정질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시와 시의회의 협치 차원 등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편집 - 김기민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