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이처럼 절반이 넘는 서울의 자치구가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고
그 방법도 다양해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서울 전역에 정착되지는 않고 있습니다.
이유가 뭘까요?계속해서 김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의 자치구는 중구청을 포함해 모두 15곳.
40%에 해당하는 나머지 10개 자치구는 아직 서비스를 시행하지 않거나 보류한 상태입니다.
이유는 다양합니다.알림 문자를 받았을 때만 차를 잠시 옮기고 다시 같은 곳에 주정차 하는
이른바 얌체족이 생길 수 있다는 것.또 문자를 받으면 5분 안에 차를 이동하면 되는 만큼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가 짧은 시간이지만불법 주정차를 조장한다는 것도 이유 가운데 하나입니다.
A구청 관계자
(예전에도 검토해봤는데 부정적인 게 더 많다고 해서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던 것 같습니다.)
서울시도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에 대해소극적이긴 마찬가지입니다.신호대기 중인 차량을 인식해 문자를 보내는 등의 오류가 있어 서비스 시행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불법을 조장한다는 이유 등으로 서비스 자체를 부정적으로 본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B구청 관계자
((서울시는) 원래는 주차를 하면 안 되는데 이 서비스만 믿고 주차하는 사례가 늘어날 수 있다는 관점이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효율성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자치구가 있기 때문에 서울시내 전역에서 이 혜택을 받을 수 없습니다. 여기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자치구라도 시가 관리하는 왕복 6차선 이상 도로에서는 서비스를 받을 수 없습니다.
때문에 서울시 차원에서의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시의회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우형찬 / 서울시의원
(다들 교통을 잘 지키려고 하고 잘 주차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서울시의 여건이 완벽한 주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습니다. 억울한 사람들을 최소화해야 하는 게 서울시 행정의 목적인데 그러기 위해서는 주정차 알림 서비스가 서울시 전역에 도입돼서 주차 문화가 잘 발달될 수 있게 하는 게 서울시의 행정 목적이 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 한 자치구의 경우, 서비스 시행 전에는 불법 주정차 단속 건수가 연간 7만 6천 건이 넘었습니다.하지만 시행 후 연간 6만여 건으로 1만 6천 건 감소했으며,주민들에게 부과된 주정차 과태료도 한해 7억 원 정도 줄었습니다.
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에 대해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해 주는 대목입니다.티브로드 김대우 기자입니다.
<촬영/편집 - 이승철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