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정윤기자]
오는 9월부터 서울에 새로 건립되는 10만㎡ 이상 대형 건물은 환경영향평가가 강화됩니다.
앞으로 신축 대형 건물은 에너지사용량의 15%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확보해야 하고
90% 이상 LED 조명을 사용해야 합니다.또 공사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상시 관리해야 합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축물 및 정비사업의 환경영향평가 심의기준'‘을 변경고시하고 오는 9월부터 적용할 예정입니다.

<촬영 편집:김규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