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서주헌 기자]

[앵커멘트]
앞서 보신 것처럼 13일부터
전국에서 새 지방자치법이 시행되면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인사권이 독립된 지방의회에서는
개원 이래 처음으로
임명장 수여식도 진행됐는데요.
새 지방자치법 시행에 대한 의회 내부의 기대감을
서주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새 지방자치법이 시행된 첫날.

서울 강북구의회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특별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의회 역사상 최초로 사무국 직원들에 대한
의장 명의의 임용장 수여식이 열린 겁니다.

["강북구의회 전입을 명함.
구의회 사무국 근무를 명함."]

지방자치법이 개정되면서
올해부터 각 지방의회 사무국 직원들의
임용권은 의장에게 부여됐습니다.

의회 조직 차원에서는
인사권 독립이 실현되는 것이고
직원들 입장에서는 기존의 구청 소속일 때보다
업무 독립성이 강화된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이용균ㅣ서울 강북구의회 의장]
"그동안에는 사실 구청에서 파견된 직원들이었는데
이제는 구의회 소속으로 업무를 보기 때문에
의원과 직원이 하나가 돼서
집행부를 감시 견제하고 그런 부분들을
충분히 더 활용할 수 있겠다 생각이 듭니다."

올해부터 정책지원관도
새로 채용하는 전국의 지방의회에서는
집행부와의 업무협약을 토대로
인사위원회 구성 준비가 한창입니다.

정책지원관은 입법과 예산 심의 등
의정활동 전반을 지원하는 역할로
내년까지 각 지방의회는 의원 정원의
절반까지 선발할 수 있습니다.

취지대로만 운영된다면
의원 개인뿐만 아니라 의회 전체의 전문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임애숙ㅣ인천 남동구의회 의장]
"의회에 와서 다양한 방법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하는 과정이 남다르고 색다르고
좋은 방향인 것 같다는 의견들을 가지시더라고요.
의회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려면
전문성이 강화돼야겠죠."

청년이 된 지방의회에서 새롭게 시작되는 변화.

확대된 권한과 함께 윤리특별위원회 설치와
의정활동 정보공개의 의무화 등
책임 또한 커진 만큼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Btv 뉴스 서주헌입니다.

(서주헌 기자ㅣsjh@sk.com)
(촬영편집ㅣ전현표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