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 기자]

[앵커멘트]
오세훈 서울시장과 시민사회 간의
갈등 양상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1천 개가 넘는 단체가 모여
오세훈 시정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대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시민 참여 정책과 관련된
서울시의 내년 예산 삭감 방침에 대해,
그동안은 분야별로 연대를 꾸려
문제를 제기하고 대응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자치구 단위의 마을자치센터와
주민자치회 등이 연합해 기자회견을 연 것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입니다.

그런데 이보다 더 큰 규모의 연대가 꾸려져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번에는 1천 개가 넘는
크고 작은 단체가 모였고
이름을 '오 시민행동'으로 지었습니다.

이미영ㅣ'오 시민행동' 공동대표
(그동안 저희가 지난 10여 년간 쌓아온
시민이 시장이다, 시민 중심의 민주주의,
시민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과거로 퇴행하려는 지금의 시정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제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들은 오세훈 시장이
민주주의의 기본인 시민과
싸우고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변형석ㅣ서울사회적경제네트워크 이사장
(벌써 두 달째 오세훈 시장님의 도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시민하고 싸우자는 시장이
도대체 어떻게 존재할 수 있나,
라는 생각 밖에 계속 들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렇게 배우면서 자랐습니다.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그게 민주주의 기본이다 라고 배우며 자라왔습니다.)

또 오 시장이 주장했던
시민단체가 1조 원의 세금을
그동안 지원받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예산 삭감 방침이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한솔ㅣ'오 시민행동' 상임 공동대표
(지난 10년간 썼던 1조 원은
시민단체에게만 집행된 예산이 아닙니다.
학교법인이나 중소기업까지 다 포함된 금액의 수치를
시민단체에게만 돌아갔다,
마치 시민단체가 돈을 함부로 쓴 것처럼 표현했지만...)

박현근ㅣ오시민행동 법률자문단
(40~60% 예산을 삭감함으로써
형식적으로는 기간을 보장했지만
실질적으로 이 사업을 폐지시키려는 의도를 가지고
이런 일련의 행위들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는 이미 이 사업에 대한 신뢰를 믿고
이 사업을 수행해왔던
모든 민간위탁사업기관들에 대한 신뢰를
위반하는 것으로써 심각한 법적인 문제가 있고...)

이렇게 1천 개가 넘는 단체가 모인 근본적인 이유는
퇴행적인 오세훈 시정의 정상화를
촉구하기 위해서라고 했습니다.

예산 삭감 문제를 넘어
오 시장의 행정을 '반시민 정책'으로 정의하며
바로잡겠다는 목적입니다.

이들은 토론회 등을 열어
꾸준히 문제를 제기하고 공론화하는 한편,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대우 입니다.

(김대우 기자ㅣjrkim@sk.com)
(영상편집ㅣ김기민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