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산에 야영장 또는 농경지를 조성하거나
건물을 지을 경우에는
설령 내 땅이라고 할지라도
관할관청의 전용허가를 받고 해야합니다.

산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서죠.

하지만 이를 무시하고 산지를 무단으로 훼손한 사람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훼손된 총 면적은 축구장의 5배 크기에 달합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산지를 무단으로 훼손한 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특사경은 허가를 받지 않고 시설물 설치나
농경지 조성 등으로
산지관리법을 위반한 51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산지를 개발하기 위해선 땅의 크기에 따라
산림청 또는 관할 시군의 전용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허가가 나지 않을 가능성도 적지 않고
1제곱미터당 내야하는 비용을 아끼겠다며
이같은 행위를 저지른 겁니다.

적발된 이들 가운데는 자신의 땅 뿐 아니라
인접한 국유지와 사유지까지 훼손한 경우도 있는데
그 면적은 총 3만6천900제곱미터에 달합니다.


[홍준표 / 경기도 특사경 수사10팀장]
"이번 산지 수사는 불법행위로 발생하는 산사태라든지 산림훼
손 등을 적발함으로써 우리의 산지가 도민에게 휴양을 주고
자연생태를 보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안산에 사는 자영업자 A씨는
산지 전용허가 없이
임야 1만3천900제곱미터에
야영장을 조성해 운영해 왔습니다.

또 시흥에 사는 B씨의 경우
임야 130제곱미터에
무단으로 비닐하우스 2동을 설치해
목재를 보관해 오다가 적발됐습니다.

[불법 비닐하우스 주인 (음성변조)]
"아니 나무 좀 쌓아놓으려고 포장을 씌웠다
벗겼다하기 귀찮아가지고 (설치한 거죠)"

허가 없이 산지를 개발할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적발된 불법 행위자들을 검찰에 송치하고
원상복구를 위해 해당 시군에 통보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길정 기자>

#SK브로드밴드 임세혁 기자,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경기도특사경, #산지전용허가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