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이재원기자]

[앵커멘트]
추석 연휴에 중구 황학동 중앙시장 상인들은
가뜩이나 지역 경제 위축으로
힘든 상황에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해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상인들은 적극적으로 방역과
선별 검사에 나서면서
확진세는 잡았지만 손님이 줄어 울상입니다.
이재원 기잡니다.

[기사내용]
중구 황학동에 위치한 중앙시장.

추석 대목을 앞두고 있지만
한산함마저 느껴집니다.

지난 8월부터 시장 일대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으로 손님이
뚝 끊기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2달 남짓 산발적으로 발생한
확진자는 40여 명.

상인과 구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확진세는 잡았지만 떠난 손님은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채철기ㅣ중앙시장 상인
(손님이 안 나오는데 그렇지 않습니까 사람이 나와야 되는데
사람이 별로 안 나와요. 겁나서 우리 장사하시는 분들은
어차피 손님은 기다리는데 나와야지)

시장 상인들은 집단 감염 당시
자발적으로 코로나 검사에 나섰고
구는 매주 선별진료소를 가동했습니다

또 추석을 앞두고 시장을 찾은
손님을 위해 떡을 나눠 주는 등
다양한 행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김종수ㅣ중앙시장상인회장
(자발적으로 매주 1회 중구청과 황학동 주민센터에서
지원을 해주셔 갖고 선별진료소를 설치해서
전체적으로 상인이 선별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다행히 저희는 감염자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고문식ㅣ중구의원
(특히 우리 보건소에서 직접 찾아가서
진료를 안 했으면 모시고 가서 진료를 받고 있으니까
항상 많이 좀 이용해 주십시오.
여기 상인들 진짜 어렵습니다.
어려운 중소 상인들 제발 많이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방역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매주 1회 업체를 통해 시장 전체 방역을
하고 있고 매일 상인들이
직접 분무 소독에 나섭니다.
B tv 뉴스 이재원입니다.

(이재원 기자ㅣjwlee74@sk.com)
(영상편집ㅣ김웅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