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여러분 혹시 제로 웨이스트샵이라고 들어보셨습니까?
쓰레기나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한 목적에서
운영되고 있는 매장인데요.
세종시 나성동 어반아트리움에 자리한 한 반품매장 한쪽에
작지만 알찬 제로 웨이스트샵이 들어섰다고 합니다.
김후순 기자가 매장을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기사내용]

한 여성이 재활용 한 컵에 주방세제를 덜어 담습니다.

그리고는 저울에 올려 정확한 무게를 재고
값을 지불합니다.

집에서 잠자는 용기를 가져와 내용물만 담아 가는 방식입니다.

이 가게에서는 플라스틱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 때문인데,
다소 불편함이 없진 않지만 자연을 생각하는 마음에
이 정도 불편은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신소영 / 세종시 종촌동
“평소에 플라스틱 제품을 쓰면서 죄책감이 들어서
이런 가게가 세종에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그래서 오늘 이렇게 손쉽게 살 수 있어서 되게 좋은 것 같고
친구들에게도 많이 선물하고 홍보하고 싶어요.”

세종시 최초의 제로 웨이스트샵이 문을 열었습니다.

상품을 만들고, 파는 단계부터
쓰레기와 환경오염을 최소화하자는 목적에서 출발한 가게인데,
최근 들어 전국 곳곳에 매장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용기를 쓰지 않는 고체치약부터,
수탕수수로 만든 위생장갑과 주걱,
옥수수 수지로 만든 생분해 친환경 빨대까지.

모두 자연을 생각한 녹색제품입니다.

박종관 / 제로 웨이스트샵 운영자
“이제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케이스 없는 환경을 생각하는
쇼핑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생각하고,
저의 경제적 활동을 하면서도 세상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제로 웨이스트샵이 장사가 잘 될수록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서 진행하게 됐습니다.”

제로 웨이스트샵이 친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소비운동의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B tv 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김민상기자)

(방송일 : 2021년 09월 17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