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 기자]

[앵커멘트]
서울의 관문인 김포공항에 대한 개발론,
저희가 여러 차례 전해드린 적이 있죠.
공항을 다른 데로 옮기고 주택을 짓자는 의견과
공항의 기능을 강화하고 첨단 교통산업 기능을
추가하자는 주장 등이 제시된 상황입니다.
이 가운데 공항의 기능을 강화하자는 내용을
진성준 국회의원을 통해 자세히 짚어봤습니다.
김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현재까지 나온 김포공항 개발론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먼저 공항을 옮긴 뒤
대규모 주택을 짓는 방안입니다.

두 번째는 공항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인데
항공과 첨단 교통산업의 중심지로
만들자는 것입니다.

이 가운데 실현 가능성이 높고
현재 추진 속도가 빠른 것은
공항 기능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이미 구체적인 계획이 어느 정도 세워졌고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입니다.

진성준ㅣ서울 강서을 국회의원
(김포공항을 완전히 리모델링해서
이곳에 비행 기능만 있는 게 아니라
항공산업, 더 나아가서는 미래 항공·교통산업의
중심거점으로 만들고 클러스터를 만들려고
하는 쪽으로 계획을 세우고
비전을 갖춰가고 있습니다.

이미 그것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한국공항공사를 중심으로 해서 수립돼 있고
이것을 실행하기 위한 행정적인 절차로써
도시재생혁신지구로 지정해서
김포공항과 그 주변지역 일대를
통으로 개발하는 문제가
검토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면
항공과 첨단 교통산업의 중심지가 되면
김포공항이 어떤 시설로 채워지고
또 어떻게 바뀌게 되는 것일까?

진성준ㅣ서울 강서을 국회의원
(일종의 택시 기능을 하게 되는 드론이
이제 등장하게 되는데 버티포트라고 부르는
드론 터미널이 1단계로 먼저 만들어지고,
김포공항에 있는 모든 지상주차장을
지하로 다 넣고 그 지상공간을 활용해서
아까 말씀드린 항공과 교통 클러스터,
또 우리 지역주민들이 직접 이용하는 데
부족했던 문화시설, 체육시설, 보육시설,
이런 편의시설들도 공항 내에 다 들어가도록
이렇게 구상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바뀐 김포공항은 그 주변 지역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됩니다.

최근 열린 간담회에서
일부 도시계획 전문가들은
김포공항이 첨단 항공·교통산업의 중심지가 되고
또 관련된 시설들이 들어서면
공항동과 방화동 등도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나 현재 공항과 지역이
단절돼 있는 문제를 해결하고
공항동과 방화동에 있는 여러 공간을 잘 활용해야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 tv 뉴스 김대우 입니다.

(김대우 기자ㅣjrkim@sk.com)
(촬영편집ㅣ신승재 기자)
(영상제공ㅣ한국공항공사)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