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대구시와경북도가 지난 2012년 한차례 무산됐던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다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는데요. 단체장들의 의지는 강하지만 관건은 토지소유주들의 동의입니다. 실제로 팔공산 주변 토지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더니 절반 가까이가 반대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팔공산은 전체 면적의 72%를 경북도가, 나머지 28%를 대구시가 담당하고 있습니다. 국보 2점과 보물 28점 등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고, 5천종이 넘는 생물종이 분포하고 있어 생물다양성 측면에서도 기존 국립공원 이상의 가치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대구시와 경북도 그리고 팔공산을 관할하는 5개 기초자치단체는 이 팔공산을 국립공원으로 승격하기 위한 상생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팔공산이 국립공원으로 되면 국가예산이 투입되기 때문에 편의시설과 기반시설이 크게 확충되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입니다.


int) 권영진 / 대구시장
"국립공원이 되면 국가 예산이 투입 되어서 생태 환경의 보전 관리가 이뤄지고, 팔공산의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우리 관광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그런데 국립공원 승격의 관건은 주민들의 동의를 얼마나 받느냐입니다.


김민재기자 / minpress@sk.com
"팔공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자는 시도는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12년 한차례 추진되었다가 당시 주민들의 강한 반대로 무산된 적 있습니다."


실제 대구시와 경북도가 지난 2019년 시도민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내용을 보면 72.3%가 찬성의견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토지주들은 다릅니다. 토지주의 49.1%가 반대를 했고, 찬성은 37.9%에 불과했습니다. 국립공원으로 되면 건축행위에 제한이 가해지는 등 재산권 행사에 큰 어려움이 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결국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얻어내는게 중요한 과제라는 뜻입니다.


int) 이철우 / 경북도지사
"규제가 강화될 것으로 걱정들 하시는데 도립공원이나 국립공원이나 규제는 똑같습니다. 다만 옆에 있는 도지사가 관리하니까 쉽지 않겠느냐, 국가에서 관리하면 어려운 것 아니냐 생각하는데 똑같은 입장이니 걱정 안 하셔도 되고 국립공원이 되더라도 생활의 편의를 위해서 규제를 풀어달라고도에서 책임지고 해내겠습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주민들이 동의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설득작업을 병행할 방침이며, 빠르면 이달 중에 환경부에 국립공원 승격건의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모든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된다면, 이르면 내년 6월쯤 국립공원 승격여부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B tv 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 2021/05/03 16:21:51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