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서주헌기자]

[앵커멘트]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도서관 이용에 어려움이 많죠.
그런데 노원구에서는 새로운 방법으로
책을 빌릴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됐습니다.
구립 도서관이 아닌 동네 서점을 이용하는 건데
주민들과 사업자 모두에게
일석이조 효과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책은 이렇게 준비했고
저희 마들문고에서 나갔기 때문에
반납도 꼭 저희 서점에서 해주시면 됩니다.“

동네 서점에서 책을 사지 않고 빌려가는 모습.

노원구가 새롭게 시도한
'희망도서 동네 서점 바로 대출' 사업입니다.

주민들이 읽고 싶은 책이 구립 도서관에 없을 경우
동네 서점에 재고 확인후 대출 신청이 가능합니다.

주민이 빌려 간 책은 노원구가 구매를 하고
반납 후엔 구립 도서관 소장 도서로 남습니다.

오승록ㅣ노원구청장
"(기존에) 신간 서적 같은 경우
한 달 정도 소요됐습니다. 그 간격을
획기적으로 줄이자는 아이디어를 냈고요.
그래서 동네 서점과 연합해서 바로 빌리면
일주일 만에 책을 빌릴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이 사업은
노원구의 동네 서점 9곳에서 운영됩니다.

무엇보다 주민들에게는
도서 대출 접근성이 더 높아졌습니다.

서점 운영진들에겐
위축됐던 매출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고기현ㅣ마들문고 대표
"단행본은 책을 읽는 독자들도 많이 줄었지만
도서관을 이용하는 분들도 많이 계셨고
아무래도 서점이 많이 힘들었거든요.
그런 부분들을 일정하게 서점에서 공급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서 굉장히 좋은 제도인 것 같아요.“

노원구 동네 서점 바로 대출 서비스 이용 절차는
간단합니다.

노원구립도서관 회원 가입 후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원하는 책을 신청하면
동네 서점에서 대출 가능 여부를 문자로 알립니다.

대출과 반납은 모두 서점에서 이뤄집니다.

신청 권수는 1회 2권, 월 2권까지며
대출 기간은 기본 2주에서
최대 3주까지 연장 가능합니다.

다만 구립도서관에 동일 도서가
5권 이상 소장된 경우와
정가가 5만 원 초과하는 도서,
발행된지 5년이 넘는 도서와
학습지 등은 신청 도서에서 제외됩니다.

B tv 뉴스 서주헌입니다.

(촬영/편집: 김웅수 기자)
(서주헌 기자: sjh@sk.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