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지정 전 LH 전·현직 직원들이
수십억 원을 빌려 땅을 사들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데요.

시흥시와 광명시도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공직자 가운데 위법 사안이 발견되면 강력히 조치한다는 방침입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수백 그루의 묘목이 심겨 있는 시흥시 과림동의 한 토지.
LH 전·현직 직원들이 매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입니다.

이들은 3기 신도시 발표 전인 지난 2018년부터
약 2년 동안 이 일대에서 100억 원의 땅을 사들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사전 투기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인근 주민
“직무를 이용해서 그것도 자기 돈이 아니고 융자를 내가지고
땅을 사서 차액을 노렸다면 그건 도덕적으로 비난 받아야 마땅한 일이죠.”

논란이 커지자 LH 는 관련자들을
직위해제 시키고 대기발령 조치했습니다.

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사전 투기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LH 관계자 (음성변조)
“관련자들 전부 다 직위해제 시키고 업무에서 배제 시키고
조사 중이고요. 자체적으로 전수조사를 시작해서
이번에 밝혀진 필지 외에도 추가적으로
구매한 필지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이 지역에 땅을 산 건 이들 만이 아닙니다.

지난 2018년 시흥시의회 이 모 의원의 딸도 땅을 사고
건물까지 올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도시 지정 전 사전 투기 논란이 커지면서
지자체도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토지 매입 여부를
전수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3기 신도시 지정 전
토지를 매입한 직원 가운데 위법 사안이 발견되면
강력한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형호/시흥시 감사담당관실 청렴팀장
“시흥시 공직자들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하라는 지시를 하셨고요.
저희가 내부적으로 직원들이 해당 지역에서 거래가 있었는지
소유하고 있는 내역이 있는지 조사하기 위해서 자료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광명시도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조사 중인데
사전 투기 문제가 추가로 나올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B tv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김동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