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사람과 사람, 골목과 골목을 이어주는 소중한 나의 동네, 지동 창룡마을
1960년대의 꼬불꼬불한 좁은 골목이 그대로 남아 있는 골목 길을 따라 벽화 이야기, 추억의 뻥튀기 가게, 서민들의 먹거리 순대, 소소한 지동의 모습을 기록하는 마을 주민을 만나본다.

회차 보기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