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권예솔기자]


[앵커멘트]

길을 걷다 인도에 설치된 볼라드에 부딪혀 본 경험들
한 번씩은 있으실 겁니다.

비장애인들도 이런 경우가 종종 있는데
하물며 시각장애인들은 어떨까요?

장애인의 날을 맞아
무장애 도시를 지향하는 행복도시의
볼라드 문제점을 점검해 봤습니다.

권예솔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1급 시각장애인 김태형씨와 함께
세종시청 인근을 걸어봤습니다.

규격에 맞지 않는 점자블록과
인도 중간에 우뚝 솟아 있는 차량진입억제용 말뚝,
이른바 볼라드에 걸리기 일쑤입니다.

이렇게 넘어질 뻔한 경험이 비일비재 합니다.

김태형 / 시각장애인 1급
"지팡이로 짚고 가다가 볼라드를 지팡이로 인지하고 피했는데도
한쪽 다리가 걸려서 길거리에 넘어지는 경우도 있었고
가끔 원래 가야할 길이 아니라
엉뚱한 길로 잘못 가거나
길을 헤매는 등의 불편사항이 있었습니다."

'보행안전시설물의 구조 시설기준'에 따라
볼라드를 설치할 때는
시각장애인에게 장애물이 있음을 알리기 위해
30cm 전방에 점자블록을 설치해야합니다.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은 사례들이
신도시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직진을 의미하는 점자블록 위에
볼라드가 설치돼 있어
시각장애인들은 점자블록만 믿고 걷다
낭패를 보기 십상입니다.

또 점자블록 반경 20cm 이내에는 장애물이 없어야 하지만
버젓이 볼라드가 설치돼 있기도 합니다.

심지어 횡단보도 앞 볼라드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은 경우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시민들이 많이 찾는 시청 앞 사거리입니다.
이곳에 설치된 볼라드 역시도
전면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을 뿐 아니라
높이 규격도 맞지 않습니다.

볼라드의 높이는 80에서 100cm이하여야 한다는
기준을 어긴 겁니다.

이준범 / 세종시 시각장애인연합회장
"(볼라드는) 시각장애인들에겐 이동하는데 있어서
위험하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합니다.
가급적이면 설치를 안 해주셨으면 하고
만약에 불가피하게 설치돼야한다면
동선을 고려해서 점자유도불록이랑 안 겹치게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교통약자법’에 따라 교통행정기관은
설치규정을 따르지 않은 시설물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태료를 부과해야 하지만
행정당국은 손을 놓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에 대해 세종시는
"앞으로 행복청이나 LH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볼라드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무장애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세종시.

도시 설계와 건설과정부터 장애인의 이동편의에 대해
꼼꼼하게 살폈다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이 앞섭니다.

티브로드뉴스 권예솔입니다.


(촬영 : 김민상기자)

(방송일 : 2018년 04월 20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