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어느덧 공식선거운동 기간도 중반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여야 간 열띤 선거전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에선 세종~안성 고속도로 건설 예산 삭감 문제가
선거 중반 최대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윤석열 정부는 지난 주 약 59조 원 규모의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그런데, 이 추경예산에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투입되는
지방 국도건설 SOC 사업 예산이 대폭 삭감됐고,
여기에는 세종시와 수도권을 잇는
세종~안성 고속도로에 대한 예산 286억 원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이 문제 제기에 나섰습니다.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와
지역의 두 국회의원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예산 삭감을 강력 규탄하며,
해당 예산에 대한 원상회복을 촉구했습니다.

이춘희 / 세종시장 후보(더불어민주당)
“세종시민들은 해당 예산의 삭감으로 인해
완공 시기가 지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결국,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에는 지방 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도 관심도 없다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된 것입니다.”

이러한 주장에 국민의힘도 발끈했습니다.

세종에 모인 국민의힘 충청권 4개 시도지사 후보는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손실보상 성격이 짙다”며,
SOC 예산은 기본적으로 본예산에 편성되는 것이 맞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억지 주장은 흑색선전에 불과하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최민호 / 세종시장 후보(국민의힘)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어려운 분을 시급하게 도와준다는
의미의 추경이기 때문에 인프라나 균형발전에 관한 예산은
본예산에서 다루는 것이 맞죠.”

어느덧 공식선거운동이 중반에 접어든 가운데,
세종~안성 고속도로 예산 삭감을 둘러싼 공방이
갈수록 더 격화될 전망입니다.

B tv 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유태주기자)

(방송일 : 2022년 05월 23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