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던진 교육자유특구 지정 계획에
세종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세종교육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기회가 될 거란 기대와 함께
또 다른 입시몰입교육을 조장할 거란 우려가 함께 나오고 있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지난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산하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는
대전에서 열린 대전·세종지역 공약보고회에서
교육자유특구 시범지구 대상으로 세종시를 언급했습니다.

특구 안에서 교육규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다양한 교육 실험을 허용하고,
그 성공사례를 다른 지역으로 확산시킨다는 겁니다.

이러한 인수위 계획에 여러 세종교육감 후보들은
잇따라 환영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우수한 교원 확보는 물론, 자율적인 교육과정 등을 통해
특색 있고 경쟁력 있는 교육이 가능해질 거란 이유에섭니다.

이길주 / 세종교육감 예비후보
"특구로 지정되면 아이들에게 지금보다 다양한 교육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고요.
또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 아이들이 미래를 개척하는데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기에 국민의힘 최민호 세종시장 예비후보조차
인수위 발표 이후 세종교육특구 지정 공약을
발 빠르게 내놓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교육자유특구가 결국 자사고나 특목고를 양산해 냄으로써
또 다시 학교 서열화를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전교조 세종지부는 성명을 통해
"교육자유특구는 MB정부 시기 영어몰입교육의 명분으로 내놓은
교육국제화특구의 재탕에 불과하다"며,
"또 다른 입시몰입교육을 조장하는 특구 지정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상미 / 전교조 세종지부 사무처장
"현 입시제도를 그대로 둔 채 더구나 정시 확대를 이야기하면서
교육과정 편성 및 학생선발의 자유를 주는 교육자유특구는
대학입시를 위한 입시몰입교육특구가 될 수밖에 없으며,
지역균형발전이 아닌 지역 줄세우기, 지역격차 심화로
귀결될 것이 뻔하기 때문에 반대합니다."

아울러 교육특구 지정대신
현재 세종시에서 추진 중인 혁신자치학교 운영을 확대해
자율성을 강화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권교체를 앞두고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던진 교육자유특구가
세종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또 하나의 이슈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B tv 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유태주기자)

(방송일 : 2022년 05월 04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