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강조하고 있지만,
현실은 수도권 집중이 갈수록 심화되는 양상이죠.
이에 따라 충청권 4개 시도가
행복도시를 중심으로 수도권에 맞설 수 있는
대도시권, 이른바 메가시티를 건설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고 합니다.
어떤 내용인지 김후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세종시와 대전시, 그리고 충청북도와 충청남도
이른바 충청권 4개 시도가
행복도시를 중심으로 한 광역계획권역을 확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광역계획권역이란 2개 이상의 시·도가 모여 만드는
상위 도시계획 개념으로,
인접한 도시 간의 도로나 철도, 산업축을 구축하기 위한
도시계획의 밑그림이 됩니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지난 2006년 처음 지정됐지만,
이후 세종시가 정식 출범하는 등
시대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고,
여기에 4개 시도가 함께 뜻을 모은 겁니다.

핵심은 광역계획권역의 대폭 확대입니다.

기존에는 옛 연기군을 포함해
행복도시와 인접한 7개 시군에 한정됐었지만,
변경안을 보면 모두 22개 시군으로 확대돼
충남의 경우 천안과 아산을 비롯해
홍성과 보령, 서천까지도 대거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전체 면적은 기존 3천 597제곱킬로미터에서
1만 2천 193제곱킬로미터로 3배 이상 늘고,
여기에 살고 있는 인구 역시 258만 명에서
460만 명으로 200만 명 이상 늘게 됩니다.

"계획처럼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이 확대될 경우
충청권 메가시티 건설의 초석이 될 걸로 보입니다."

행복청은 시도별 공청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변경안을 담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문기 / 행복청장
"행복도시를 통한 국가균형발전 성과가 나타나도록
광역권 상생협력을 강화하겠습니다.
충청권 4개 시도와 공동으로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을
새로 설정하고 긴밀한 연계협력을 위해서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하겠습니다."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충청권 대도시권 형성이
현실화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정영석기자)

(방송일 : 2021년 02월 23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