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뉴스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오토바이의 난폭운전과 법규위반을 막기 위해
세종시에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이 출범한 지도
어느덧 약 100일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세종시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요?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오토바이의 인도 주행.

횡단보도 통행.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모두 범칙금 4만원입니다.

배달 음식 문화가 확산되고,
여기에 코로나19까지 더해지면서
배달 오토바이의 이런 불법 운행 모습은
이제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덩달아 사고도 늘고 있는 추셉니다.

세종시 관내 이륜차 가해사고는
지난 2016년 10건에서 해마다 늘어
지난해에는 74건까지 급증했습니다.

올해도 지난 8월말 기준으로
45건의 가해사고가 났습니다.

때문에 안전에 위협을 느낀 시민들은
세종시에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고,
시는 오토바이의 난폭운전과 법규위반을 근절하겠다며
지난 7월 일반 시민을 중심으로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을 출범시켰습니다.

약 100일이 지난 지금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뒀을까?

경찰청의 스마트 국마제보 앱을 통해 신고 된
법규위반 건수를 살펴봤습니다.

7월부터 9월말까지 3달 동안
무려 2천 건에 가까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1월부터 4월까지 세종지방경찰청이 실시한 집중단속 실적이
381건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월등히 많습니다.

세종시 관계자는 공익제보단 운영 이후
적발 건수가 많은 것도 괄목할만한 성과지만,
라이더들에게 언제 어디서든 단속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심어주는 계기가 됐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배달 라이더들의 불만도 만만치 않습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한 글입니다.

자신을 세종에서 배달대행을 하는 기사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오토바이를 인도에 세울 수밖에 없는 현실을 지적하며,
무조건적인 단속보다는 해법을 제시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30일 현재 243명의 동의로 많은 공감을 얻진 못하고 있지만,
라이더들의 애로를 느낄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이 때문에 배달업체 스스로 자구노력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가령, 안전운전을 약속하는 배달업체나 라이더에게는
단체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 주는 등의 방식입니다.

실제 세종시도 이런 업체에는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배달이 조금 늦게 오더라도
기다려주는 시민의식도 반드시 필요해 보입니다.

Btv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신성호기자)

(방송일 : 2020년 10월 30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