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국회 김대우 기자]
[기사입력시간 : 2020.09.22]

논란이 됐던 전 국민 통신비 2만 원 지원에 대해
여·야가 나이에 따라 선별 지원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만 16세에서 34세, 그리고 만 65세 이상에게만
이동통신요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의힘이 주장했던 전 국민 독감 무료 접종에 대해서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취약계층 105만 명으로 한정해
관련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습니다.

(취재 - 김대우, 송재혁 기자,
촬영/편집 - 김웅수, 신승재 기자 (국회팀))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