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부산강서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로 화물연대 노조원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오늘(8일) 오전 8시 40분쯤
강서구 신항삼거리 집회 현장 앞에서 지나가던 트레일러 두 대를
막아서고 물병과 계란 등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