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부산시는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사업에
120억여 원을 투입합니다.
국비 확보액은 역대 최대 규모로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쓰여집니다. 김윤정 기자입니다.

부산시가 내년도 개발제한구역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확보한 국비는 총97억 원입니다.

이는 올해보다 11억 원이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이중 환경문화분야 국비 지원액은
55억 원으로 전국에서 최대 금액입니다.

부산시는 여기다 지방비 26억원을 더해
모두 123억 원 수준에서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의 주거 환경을 정비할 계획입니다.

주요 사업지로는 부산시 16개구군 중 개발제한구역이 포함된

강서구, 북구, 해운대구 등 6개 자자체가 해당됩니다.

북구 금정산누리길 조성과 금정구 회동수원지 생태체험 누리길
조성 등 기존 사업과 차별화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사업
이란게 특징입니다.

이와 별개로 부산시가 주민지원사업 우수기관으로도 선정되면서

별도의 인센티브 사업비 5억 원까지 추가로 확보할 계획입니
다.

이번 국비확보로 열악한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개발제한구역 내 거주민들의 복지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전망
입니다.
이번에 확보한 내년도 국비는 12월 국회에서
예산안 의결을 받아 내년 1월쯤 해당 지자체로 배정될 예정
입니다.

B tv 뉴스 김윤정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