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부산 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습니다.
원도심의 경우 그 정도가 더욱 심한데요.
정부가 처음으로 인구 감소지역을 지정해
재정적, 행정적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부산에서는 서구와 동구, 영도구가
인구 감소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장동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계속되는 수도권 쏠림 현상으로
지방도시 40% 가량이 소멸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용불안과 저출산 등이 큰 원인으로
실제 지난 20년간 인구가 줄어든 시 구 군은
151곳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해
전국 시 구 군 89곳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부산에서는 원도심에 해당하는
서구와 동구, 영도구, 3곳이 포함됐습니다.

서구의 경우
2006년 13만7천 명이던 인구가
차츰 감소해 2011년 11만 명대로 줄어든 이후
2012년 12만 명대를 회복했지만
다음해부터 계속해서 감소해
2019년 11만 명대가 붕괴돼고
2021년 9월 현재 10만 5천명으로까지 줄어들었습니다.

15년 사이 인구 23%가 감소했고,
지난 10년 동안 계속해서 인구가 줄어든 셈입니다.

정부는 내년 지방소멸대응 기금 1조원을 투입해
각 지자체의 인구 유입 계획과
일자리 창출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서구는 최근 활발한 재개발 사업 등으로
인구가 증가세로 돌아서고 있다며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인구 유입을 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장동원입니다.
영상취재 김현동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