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용당세관 이전 논란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남구 용당주민들
이 다시 결집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수소충전소 설치가 논란
입니다. 자세한 내용 김석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남구 용당동 동명오거리에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수소충전소 설치를 반대한다는 주민들의 목소리 입니다.

이 논란이 불거진건 지난 4월.

환경부의 수소충전소 민간설치 공모 사업에 부산에선 남구와
사상구 두곳이 선정되면서 입니다.

사업자는 정부로 부터 설치 비용의 최대 70%와 인허가 대
행도 지원 받습니다.

전화인터뷰) 이희숙 / 용당동발전협의회 부회장
수소충전소가 필요하다는 건 알지만 마을이 앞에 있고 폭발성
이 아예 없으면 상관없지만 폭발성이 있는 부분에서는 연계
폭발할 수 있기 때문에 폭탄을 안고 살 수는 없는거죠. 지
금도 불안해 하고 있는데...

민간업자는 현재 CNG충전소인 부지에 버스수소충전소를 추가
로 설치할 계획 입니다.

이에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 18일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주민 반발로 무산 됐습니다.

환경부는 부지 선정 절차와 관련해 민간전문가들이 심의 결정
한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 입니다.

전화녹취) 환경부 미래전략팀 관계자 (음성변조)
고압가스 설비라서 실제 도심지에 설치할 곳은 기존 충전소나
주유소 외에는 설치할 곳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통상
사업자들이 차후에 탄소 중립이나 친환경차 보급이 활성화 되
면 결국 기존 내연기관차들이 줄어드니까 LPG충전소나 주유
소나 이런 부지에 같이 설치되었다 나중에 전환되는 이런 구
조가 형성 될 겁니다.

남구청은 수소충전소 인허가 신청은 접수된게 없다고 밝혔습니
다.

신청이 들어오면 법적 절차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입장 입니다.

이에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고 적극 대응할 뜻을 내
비쳤습니다.

한편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의 수소충전소는 118곳으로 오는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할 계획 입니다.

부산의 수소충전소는 현재 강서와 사상 단 2곳이 있는데 정
관과 송정 그리고 학장동에 구축이 예정돼 있고 내년엔 동부
산과 강서 화전차고지에도 추진 됩니다.

B tv 뉴스 김석진 입니다.
영상취재 박선녕, 김현동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