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지난 9월은 가장 맑은 가을 하늘이었습니다.
부산의 초미세먼저 월평균 농도가
공식 측정을 시작한 이래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윤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가을 황사가 극심했던
예년과 비교해
올해 9월은 맑은 가을 하늘이었습니다.

부산시 조사 결과
지난 9월 부산의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는
세제곱미터당 8 마이크로그램.

9월의 30일 중
초미세먼지 상태가
세제곱미터당 15 마이크로그램 이하인
좋음인 날은 무려 29일.

나쁨인 날은 하루도 없었습니다.

2015년 농도 관측 이래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1년 전보다 38.5 % 이상,
6년 전보다는 절반이나 줄었습니다.

시는 초미세먼지가 줄어든 것에 대해
동풍 바람의 방향 등 기상 조건과 함께
초미세먼지 배출량 자체가 감소했다는 분석입니다.

특히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를 적극 추진해
2018년 말 13만3천대였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지난 9월말에는
8만1천대로 39% 감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부산시는 초미세먼지 발생 배출원인인
선박과 항만오염원 등을 줄이기 위한
맞춤형 저감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김윤정입니다.
영상취재 심환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