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마약을 판매한 조직 등 58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SNS에 대마 등 마약을 판매한다고 글을 올린 뒤
가상화폐로 대금을 받는 등 5억 원 상당을 사고 팔았습니다
.

박철우 기자입니다.

한 남성이 골목길을 서성입니다.

휴대전화로 누군가와 끊임없이 연락을 합니다.

그러다 무언가를 바닥에 내려놓더니 잠시뒤 자리를 떠납니다.

그리고는 얼마뒤.

택시 한 대가 남성이 머물렀던 장소에 도착합니다.

택시에서 내린 한 여성은 조금전 남자가 놓아둔 물건을 집어
든 뒤 다시 택시에 오릅니다.

여성이 집어든 물건은 다른 아닌 마약.

이들은 속칭 '던지기'라는 수법을 통해 마약을 거래했습니다
.

부산경찰청은 마약을 판매한 30대 A 씨 등 8명과 이들로
부터 마약을 구매한 50명 등 모두 58명을 검거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SNS에 마약류 판매 광고 글을 올린
뒤 마약을 팔았고 거래 대금은 가상화폐로 받았습니다.

수도권 외에 지방으로 마약을 보낼때에는 고속버스 택배를 이
용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80차례에 걸쳐 5억 원 상당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거된 마약류 구매자는 대다수 20~30대 젊은층이었습니다
.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을 통해 쉽게 마약에 접근할
수 있고, 한 번쯤 투약해도 중독되지 않을 것이라는 호기심
에서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붙잡힌 일당 가운데 8명을 구속하고 액상 대마 30
0 ml 등 1억 3천만 원 상당의 마약류를 압수했습니다.


이와 함께 마약의 공급처와 공급 총책을 밝히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박철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