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이번에도 기초의회에서 한 선거구당 3명 이상을 뽑는 중대선거구제 도입이 무산됐습니다. 대구시선거구획정위원회가 4인 선거구를 대폭 늘린 잠정안을 내놨지만 대구시의회는 대부분 2인 선거구로 다시 쪼갰습니다. 지난 2005년 이후 17년째 같은 상황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sync) 장상수 / 대구시의회 의장
“기획행정위원회의 수정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도 대구지역 기초의회는 중대선거구 도입이 무산됐습니다. 대구시선거구획정위원회는 한 선거구에서 3명 이상 선출하는, 중대선거구 도입을 대폭 확대한 잠정안을 내놨지만 대구시의회는 4인 선거구 중 시범지역 1곳을 제외한 나머지를 2인 선거구로 쪼갰습니다. 대구시의회는 3인 선거구는 그대로 두고 4인 선거구 7곳 중 시범도입 하는 1곳을 제외한 6곳을 2인 선거구로 나눠 18곳으로 늘렸습니다. 출석한 대구시의원 27명 가운데 찬성 21명, 반대는 4명, 기권 2명이었습니다.


int) 윤영애 /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장
"공직선거법상 시범지역을 조례에 반영하되 얼마 남지 않은 지방선거에 혼란을 피하고 주민밀착형 의정활동과 지역 대표성 등을 고려해 (결정했습니다.)"


본회의 처리과정에선 상당한 진통이 있었습니다. 한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 힘 소속 기획행정위원장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피켓팅 시위를 비롯해 반대토론을 이어가며 국민의 힘 소속 의원들에게 원안대로 해 줄 것을 읍소했지만
결국 반영되지는 않았습니다. 중대선거구제 도입이 무산되자 정의당을 비롯한 소수정당은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int) 한민정 /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
"(이렇게 되면) 시민들이 할 수 있는건 더 이상 없습니다. 단지 이것에 대한 책임을 묻는 과정이 6월 1일 지방선거에 남아 있을거라고 생각하고요. 그때 많은 시민들이 정치 개혁의 염원을 담아서 지금 현재 쪼개기 과정을 만든 의원과 정당에 대한 비판, 심판이 선거에서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소수정당의 참여와 다양한 정치적 의견을 담기 위해 추진된 기초의회 중대선거구제는 결국 대구시의회의 높은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이같은 상황은 지난 2005년 이후 17년째 계속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시의회가 통과시킨 개정 조례안을 대구시로 송부하면 절차를 밟아 공포되고 이를 토대로 다가오는 6.1지방선서가 치러집니다. B tv 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 2022/04/27 15:33:17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