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코로나19 확산세가 무섭습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멈추고 오늘부터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했습니다. 사적모임에서 인원 제한이 다시 시행됐습니다. 자세한 소식은 천혜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내용]

신규 확진자 146명. 지난해 3월 9일 190명 이후 638일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당시만 해도 1차 대유행의 막바지였죠. 2월 18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같은 달 29일 741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였습니다. 오늘 146명이라는 숫자는 당시의 아팠던 기억을 떠올리기에 충분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하자 정부가 다시 방역의 고삐를 당겼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지 36일 만에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을 강화했습니다. 오늘부터 4주 동안 수도권은 6명, 비수도권은 8명 이상 모일 수 없습니다. 백신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수도권 10명, 비수도권 12명까지 허용해 왔는데 다시 강화된 겁니다.

식당이나 카페는 방역패스가 새롭게 적용됐습니다. 백신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입장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예외사항이 있는데요. 식당이나 카페 이런 시설은 필수이용시설이기 때문에 미접종자 1명이 혼자 이용할 때는 증명서나 확인서를 따로 제시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역별 최대 허용 범위 안에서 미접종자 1명까지는 허용해 주기로 했습니다.

방역패스는 지난달 1일부터 노래연습장, 목욕탕,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경마장이나 카지노에서만 제한적으로 허용돼 왔었습니다. 오늘부터는 이 다중이용시설 전반에 방역패스도 새로 적용됩니다. 공연장과 영화관은 물론 학원과 독서실, PC방, 실내경기장과 박물관, 안마소에 들어갈 때도 접종증명서 또는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 오락실, 마트와 백화점, 실외경기장과 체육시설, 숙박시설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생활필수시설은 제외되기도 합니다. 키즈카페, 돌잔치, 전시회, 이미용실, 학술행사, 방문판매 홍보관, 종교시설 등인데요. 이런 시설들은 물리적으로 증명서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는 특성 때문에 적용시설에서 제외됐습니다.

방역패스 확대 조치는 업주와 이용자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 1주일 동안 계도기간을 거치게 됩니다. 1주일 뒤부터는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방역 조치를 어긴 시설 이용자에게는 위반 차수별로 10만 원이 부과되고 관리자 또는 운영자에게는 1차 위반 시 150만 원, 2차 위반부터는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행정적으로는 영업정지에서부터 시설폐쇄 명령도 가능합니다. 1차 적발 시 10일, 2차 적발 시 20일의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지고, 세 번째 적발되면 3개월 운영 중단 명령을 내릴 수 있습니다. 네 번째 적발되면 시설 폐쇄 명령을 받아 아예 문을 닫아야 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습니다.

그동안 방역패스 적용을 받지 않았던 18세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 등은 앞으로도 증명서 없이 자유롭게 시설 출입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내년 2월부터는 이들도 방역패스 대상이 되기 때문에 2003년부터 2009년 사이에 태어난 중.고등학생은 빠짐없이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합니다. B tv 뉴스 천혜열입니다.


< 천혜열 기자 / rac@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2021/11/09 14:45:52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